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30만~50만원 지급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30만~50만원 지급
  • 김남기 기자
  • 승인 2020.03.2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모작뉴스 김남기 기자】 서울시는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재난긴급생활비 30만~50만원 지급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위소득 이하 시민들에게 재난긴급생활비를 지급한다.박 시장은 3월 25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재난긴급생활비를 먼저 지급한 뒤 검증하고, 부정수급이 있을 시 환수조치 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재난긴급생활비는 지역화폐의 일종으로 서울에서만 사용해야 한다"며 "신청은 30일부터 5월8일까지 신청 받는다"고 했다.

박 시장은 재난긴급생활비 지급방식에 대해 "현금이나 다름이 없는 지역사랑 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급한다"며 "상황이 긴급한 만큼 가능한 신속하게 간편하게 직접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지급받으면 10%를 추가 지급한다"며 "제로페이로 지급되는데, 예를 들어 50만원 받을 수 있다면 실질적으로는 55만원 받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재난긴급생활비 사용기한과 관련해 "코로나19에 그야말로 폭격을 받은 서민들도 보호하고 내수를 부양해서 지역경제 활성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것"이라며 "6월 말까지 사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청 받으면 소득을 조회한 다음에 중위소득 이하에 부합하면 바로 지급한다"며 "요새는 정부의 행복e음 시스템을 통해 소득이 바로 확인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대비해 "동주민센터에 신청추가 인력도 3명을 뽑아서 집중 투입한다"며 "사람이 많이 몰릴 것을 대비해 425개 전 동(洞)에 1274명의 임시지원인력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지난 주말 집단예배를 강행한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 "종교의 자유, 신앙의 자유가 있어 원천천 금지는 안 된다"면서도 "그런데 가능하면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고, 7대 방역 수칙 지켜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지난 주말 2200여 곳의 교회를 현장점검을 하니 282개 교회에서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항이 발견됐으나, 모든 교회에서 서울시 요청대로 시정해줬다"며 "그러나 딱 한 곳이 그냥 막무가내로 지키지 않았다"라고 사랑제일교회를 겨냥했다.

박 시장은 "심지어 2m 이격거리도 안 지키고, 마스크도 착용 안하고 찬송가 부른다든지, 욕설과 폭언도 쏟아내는 등 이에 대해 집회를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며 "강행하면 서울시는 참가하는 개인마다 300만원 이하의 벌금도 부과하고, 해당시설에서 확진자 나오면 그 확진자 접촉자 치료비 일체를 구상청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