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홀로’ 또는 ‘우리 둘’이 산다…1·2인 세대 전체의 61.6%
‘나 홀로’ 또는 ‘우리 둘’이 산다…1·2인 세대 전체의 61.6%
  • 허희재 기자
  • 승인 2020.07.0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는 줄었는데 세대 수는 늘어…1인·.2인 세대 증가
70대 이상 1인 세대 19.1%로 가장 많아
인천 옹진, 경북 울릉, 서울 관악 1인 세대 비율이 높아

[이모작뉴스 허희재 기자] 부부에 자녀 둘. 가족의 기본으로 여겼던 4인 가족이 전체 세대의 고작 15.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나 홀로 1인 세대는 877만명으로 전체 주민등록 세대의 38.5%로 가장 높은 비율을 자치했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6월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세대 현황에 따르면 인구 수는 전년 말 대비 1만 453명이 감소한 반면 세대수는 31만 65세대가 늘었다. 주민등록 인구는 5183만 9408명, 세대는 2279만 1531세대이다.

(세대원수별 세대수 비율 변화, 그래픽=행정안전부)
(세대원수별 세대수 비율 변화, 그래픽=행정안전부)

최근 3년 추이를 보더라도 인구는 연평균 5만 명 증가에 그쳤으나 세대수는 40만 세대가 증가했다. 이와 같은 세대수의 지속적인 증가는 1인 세대와 2인 세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08년과 비교하면 1인 세대와 2인 세대는 각각 46.1%, 47.6%가 늘었다

세대 당 평균 가족수는 2.27명, 세대원수 별로는 1인 세대 비율이 38.5%로 가장 높았고, 2인 세대 23.1%, 3인 세대 17.6%, 4인 세대 15.8% 순이다.

즉 1인 세대와 2인 세대는 1천 404만 세대로 전체 세대의 61.6%를 차지했다.

2008년에 1인 세대 다음으로 많은 비율을 차지했던 4인 세대 비율이 22.4%에서 15.8%로 감소하여 3인 세대 비율보다도 낮아졌다.

(1인 세대 현황, 그래픽=행안부)
(1인 세대 현황, 그래픽=행안부)

1인 세대의 특성을 보면 성별로는 남자(51.5%)가 여자(48.5%)보다 많도, 연령별로는 70대 이상 1인 세대가 19.1%로 가장 많고, 50대 18.1%, 60대 16.9% 순이었다.

50대이상 장노년 1인 세대가 전체의 절반 이상인 54.8%나 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비수도권에 비해 인구는 17만 2758명이 더 많았으나, 세대수는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38만7587세대 더 많았다. 자치단체별로는 시·도에서 전남(44.1%), 강원(42.8%)의 1인 세대 비율이 높고, 세종(32.4%), 울산(32.8%), 경기(35.0%)가 가장 낮았다.

시·군·구에서는 인천 옹진(59.2%), 경북 울릉(59.1%), 서울 관악(57.5%)이 1인 세대 비율이 높았고, 울산 북구(25.2%), 경기 과천(25.8%), 충남 계룡(26.7%)이 가장 낮았다.

1인 세대 중 연령대별 구성비율은 지역별 차이가 있었는데, 서울 관악이 1인 세대 중에서 30대 이하 1인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반면, 전남 고흥은 65세 이상 1인 세대가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