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 런웨이 무대 ‘국보 반가사유상’ 앞에서 선보인다
서울패션위크 런웨이 무대 ‘국보 반가사유상’ 앞에서 선보인다
  • 오은주 기자
  • 승인 2021.03.1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패션위크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이모작뉴스 오은주 기자] ‘2021 춘계 서울패션위크가 국립 박물관‧미술관 등에서 유물과 미술 작품을 배경으로 3월 22일부터 27일까지 런웨이를 선보인다.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국립중앙박물관의 삼국시대 유물과 국보 83호 반가사유상을 배경으로 한 런웨이, 국립현대미술관의 이승택, 양혜규 등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 전시장과 현대미술 작품을 배경으로 한 런웨이가 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전파된다. K-컬쳐의 대표 문화콘텐츠와 K-패션이 결합된 패션쇼 무대가 전 세계인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중앙박물관 내부. 사진=서울시 제공)
(국립중앙박물관 내부. 사진=서울시 제공)

또한 서울패션위크에서는 서울의 유명 명소도 런웨이 무대로 변신한다. 선유도공원과 마포‧이촌‧뚝섬‧광나루한강지구 등 한강 5개 장소와 도시재생으로 재탄생한 문화비축기지까지 서울의 역사, 문화,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대표명소들이 선보인다.

중진 디자이너 26명이 선보이는 <서울컬렉션>은 국립중앙박물관(12개 브랜드)과 국립현대미술관(5개 브랜드), 문화비축기지(9개 브랜드)에서 열린다. 신진디자이너 17명의 <제너레이션넥스트>는 마포‧이촌‧뚝섬‧광나루한강지구와 선유도공원 등 한강 5개 장소(11개 브랜드)와 스튜디오(6개 브랜드)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오프닝은 판소리가 포함된 대중음악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은 ‘범 내려온다’의 이날치가, 피날레는 포브스(’19)가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리더 30인에 선정한 DJ 페기 구(Peggy Gou)가 맡는다.

김의승 서울특별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패션위크는 서울시가 국내 패션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는 대표적인 사업으로,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국내 패션계에서도 BTS 같은 글로벌 스타 브랜드가 탄생하고 이것이 국내 패션계의 위상을 높이고 활성화되는 선순환 구조로 자리 잡기를 기대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