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의 역설’...비만환자, 대장암 재발위험 더 적다
‘비만의 역설’...비만환자, 대장암 재발위험 더 적다
  • 송선희 기자
  • 승인 2021.11.2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세브란스 강정현 교수팀, 복부 내장지방‧피하지방과 대장암 재발 상관관계 규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모작뉴스 송선희 기자] 대장암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비만이 꼽힌다. 이런 이유로 대장암 환자 중에서 비만일수록 치료 후에도 예후가 좋지 않을 것이라고 인식됐다. 하지만 최근 이러한 통념에 반대되는 연구 결과가 나와 이목을 끈다.

대장항문외과 강정현 교수팀은 비만 환자의 복부 내장지방과 피하지방에 따른 대장암 재발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결과, 비만일수록 대장암 재발이 더 적게 발생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19일 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2005년 3월부터 2014년 4월까지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대장암 1기에서 3기로 수술을 받은 환자 987명(남성 583명, 여성 404명)을 대상으로 복부 내장지방 및 피하지방과 대장암 재발 예후와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수술 전 시행한 CT 검사에서 피하지방 및 복부 내장 지방에 대한 평가가 가능한 환자 데이터를 활용했다.

피하지방에 따른 무질병생존률에 대한 위험도/(좌)저 피하지방 그룹 CT-(우)고 피하지방 그룹 CT / 제공=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피하지방에 따른 무질병생존률에 대한 위험도/(좌)저 피하지방 그룹 CT-(우)고 피하지방 그룹 CT / 제공=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은 피하지방이 높은 환자군(남성 ≥141.73 cm2, 여성 ≥168.71 cm2)과 복부 내장지방이 높은 환자군(남성 ≥174.38 cm2, 여성 ≥83.65 cm2)을 ‘고지방 그룹’으로, 그렇지 않은 환자들을 ‘저지방 그룹’으로 구분했다.

두 집단의 대장암 수술 후 5년 간 재발 위험도를 비교 분석해본 결과, 피하지방 비만 환자군은 그렇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서 63%, 복부 내장지방 비만 환자군은 그렇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49% 정도 재발의 위험도가 감소했다.

이 결과를 피하지방 및 복부 내장지방의 요소를 모두 고려한 다변량 분석을 시행했을 때, 피하지방이 높은 환자군이 그렇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재발 위험성이 무려 50% 정도 줄어드는 것으로(p<0.001) 나타났다.

강정현 교수는 “일반적으로 비만이 환자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상과는 반대로, 수술 받은 대장암 환자들에게는 복부 내장 지방이 많은 환자군이나 피하지방이 많은 환자에서 대장암 재발이 더 적게 발생해 환자들의 예후가 더 좋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특히 이 중 피하지방이 많은 환자군에서 그렇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훨씬 좋은 생존율을 보여주고 있어 ‘비만의 역설’이라고 할 수 있는 결과가 관찰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는 치료과정 중에 겪게 되는 항암치료 등의 어려움에 대한 순응도가 피하지방이 풍부한 환자에서 더 높은 것이 그 원인 중의 하나일 것으로 추정된다. 더 정확한 이유에 관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저명 영양학술지인 ‘Clinical Nutrition(IF : 7.324)’에 「Impact of subcutaneous and visceral fat adiposity in patients with colorectal cancer (대장암에서 피하지방과 복부 내장 지방의 예후와의 관련성)」이라는 제목으로 최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