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년 일자리] 부산시, 신중년 ‘50+인턴십 사업’ 모집
[신중년 일자리] 부산시, 신중년 ‘50+인턴십 사업’ 모집
  • 한종률 기자
  • 승인 2021.12.1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한 50+세대 새로운 분야 현장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업체험 기회
인력 부족을 기업 지원하고 정규직 채용 시 기업에 채용장려금 지원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모작뉴스 한종률 기자] 부산시가 50+세대의 경력을 활용하고, 새로운 일자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부산 50+인턴십 사업>을 내년 1월부터 시작한다.

이를 위해 시는 16일 부산은행과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시는 사업총괄 지도·감독, 언론홍보, 사업평가 등을 지원 ▲부산은행에서는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 ▲사업을 주관하는 부산광역시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는 직무교육 및 활동 관리, 참여자 모집, 수요기업 확보 등 사업의 전반적 운영을 담당한다.

50+ 인턴십 사업은 기업연계형 일자리 시범사업으로 만50세~64세 미만 신중년의 퇴직 후 재취업을 지원하고 사회 재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추진된다. 일정 교육을 수료한 사업참여자를 대상으로 기업 인턴체험을 지원하고, 인턴이 종료된 후에 사후관리를 통해 정규직 채용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참여자 50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인턴체험을 제공한다. 인턴 기간에는 상해보험 가입 하에 월 최대 57시간을 근무하고 52만5천 원을 보수로 받는다. 6개월 이상 장기 채용하는 기업에는 1인당 50만 원의 채용장려금을 지원한다.

시는 이번 사업이 ▲해운·항만, 관광 등 지역기반산업과 ▲사회적경제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 등 4개 활동 영역을 중심으로 50+세대의 전문성과 경험이 사회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한편, 기업의 인력 부족 문제도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시와 부산은행이 시범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전문성과 경험 있는 인력을 필요로 하는 기업과 활기차고 의미 있는 인생 2막을 설계하고자 하는 50+세대가 함께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50+복합지원센터 구축 등 맞춤형 지원으로 50+세대가 노후를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