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돌봄서비스 ‘디지털 헬스케어’ 집중 투자
정부, 돌봄서비스 ‘디지털 헬스케어’ 집중 투자
  • 김남기 기자
  • 승인 2022.04.0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제11회 재정운용전략위원회'에서 모두발언.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제11회 재정운용전략위원회'에서 모두발언.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이모작뉴스 김남기 기자] 정부는 어르신들의 돌봄서비스를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산업에 집중 투자한다. 특히 정부는 비대면·개인 맞춤형 돌봄·의료 서비스 공급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 790억원을 투입한다고 전했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5일 강원 원주 첨단의료기기 클러스터 내 원주의료기기 테크노밸리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의료기기를 활용한 공공 의료 서비스 개발 활성화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올해 사물인터넷(IoT) 돌봄기기에 기반한 어르신 돌봄서비스, 만성질환 위험군 대상 모바일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 등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323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개인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 실증과 스마트 병원 모델 보급·확산에 각각 232억원, 235억원을 들여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안 차관은 "고령사회 진입 및 코로나19와 같은 팬데믹 등에 대처하고, 어르신·만성질환자 등 취약계층 돌봄·의료 사각지대 발생, 보건의료 인력 부족으로 인한 감염병 환자 관리 공백 등 새롭게 대두되는 공공복지·의료 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결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내 우수한 ICT 역량을 기반으로 비대면·개인 맞춤형 돌봄·의료서비스 공급 체계 구축을 위한 다각적인 재정 투자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안 차관은 "새로운 팬데믹 발생에 대처할 수 있는 효율적인 비대면 환자진단·치료·돌봄시스템을 구축하고, 디지털 기반 돌봄·의료산업을 우리 미래 먹거리로 육성할 것"이라며, "원주의료기기 클러스터처럼 지역특화산업으로 육성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향후 재정적·제도적 지원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