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3년 북한·중국 초고령사회 진입...고령화 문제 심각
2033년 북한·중국 초고령사회 진입...고령화 문제 심각
  • 김남기 기자
  • 승인 2022.07.1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한 재활치료기관에서 환자들이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사진=중국 바이두 제공)

[이모작뉴스 김남기 기자] 북한과 중국은 2033년을 정점으로 전체 인구는 줄어들고, 노인인구는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초고령사회에 접어드는 북한과 중국의 고령화 대책에 심각한 위기가 올것이라고 전망된다. 

북한 인구가 2033년에 2천661만명으로 정점을 찍었다가 이후 꾸준히 줄어 2100년엔 2천53만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유엔 경제사회국(DESA)은 최근 공개한 '2022 세계인구전망' 보고서에서 전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5일 보도했다.

북한의 올해 인구가 2천600만명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향후 10여 년간 60여만명 증가한 뒤 감소세로 돌아서 2100년엔 지금보다 540여만명 줄어드는 것이다.

보고서는 "북한 주민의 급격한 인구감소와 함께 출산율이 떨어지고 고령화도 심각해질 것"이라며 북한 신생아 수도 올해 34만명에서 2100년 17만명으로 절반가량으로 급감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의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2020년 1억9천100만명에서 2025년 2억명, 2033년에는 3억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이 나왔다. 1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산하 '인구와 발전연구센터'가 발표한 중국 인구 변동 예측 자료에 따르면 중국 인구는 점차 감소해 2050년 13억 명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중국 인구가 2035년까지 14억 명 안팎을 유지하다가 점차 감소한다. 출생인구는 완만하게 감소해 2035년까지 매년 1천만 명 가량 유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말 중국 인구는 14억1천260만 명으로 전년보다 42만 명 증가했으나 출생 인구는 1천62만 명으로, 1961년 이후 가장 적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