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주민주도형 치매안심마을 사업 박차
양산시, 주민주도형 치매안심마을 사업 박차
  • 이지훈 기자
  • 승인 2022.08.0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양산시청/사진=뉴시스 제공
경남 양산시청/사진=뉴시스 제공

[이모작뉴스 이지훈 기자]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치매안심마을 우수사례 확산 공모사업에 경남 양산시가 선정됐다. 이로써 양산시는 치매안심마을 사업 확대를 위해 국비 9400만원을 확보하게 됐다.

경남 양산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치매 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잘 살아갈 수 있도록 마을 주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주민주도형 치매안심마을을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5일 밝혔다.

양산시는 도농복합도시로 치매안심센터 기준, 원거리에 있는 읍면동의 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운영하고 있으며, 지정된 7개는 농촌형 29%, 도시형 71%로 노인인구 비율이 높은 마을로 구성돼 있다.

이밖에 양산시는 지속적인 치매안심마을 관리와 더불어 치매환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 공백을 줄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및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모든 연령층 시민을 대상으로 치매에 관한 관심을 유도하고 인식을 개선함으로써 치매 친화적 지역사회 문화 공동체를 구성할 것"이라며 "치매 어르신과 가족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도 체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