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부총리, 내년 노인일자리 예산 증액 발표...일자리 2만3000개 감소에서 3만개로 증가
추 부총리, 내년 노인일자리 예산 증액 발표...일자리 2만3000개 감소에서 3만개로 증가
  • 김남기 기자
  • 승인 2022.11.0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이모작뉴스 김남기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노인일자리 예산과 관련해 "일자리 수로 보면 2만9000~3만개 늘었고 예산도 720억원 정도 증액했다"고 전했다.

당초 내년 예산안은 공공형 노인일자리가 6만개 사라지고, 민간형 일자리는 3만8000개 늘어나, 전체적인 노인일자리는 2만3000개 감소한다고 발표했었다.

지난 내년 예산안발표에서 추경호 부총리는 “노인 일자리의 절대적인 규모는 크게 변화가 없다”며 “다만, 직접적인 단순 노무형 일자리는 소폭 줄이고, 민간형 일자리는 조금 더 늘어나는 흐름으로 가져가기 위해 일부 조정했다”고 말했었다.

추 부총리는 노일일자리 감소에 대한 비난 여론을 의식하고, "저임금의 단순 노무형 공공일자리를 조금 줄였다"면서 "좀 더 임금이 높고 양질인 민간 사회 서비스형 일자리로 전환하는 등 재구조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순 노무형, 고령자 중심으로 일자리 숫자가 줄어들다 보니 전체 노인일자리가 많이 줄었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현장에서 연로하신 분들이 단순 일자리를 기다리는 분이 많으신 것 같다"며 "그 목소리를 잘 경청하고 있기 때문에 국회 심사 과정에서 공공형 일자리를 늘리는 방안은 국회하고 같이 상의해서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내년도 경로당의 냉·난방비, 양곡비 사업 예산이 감액됐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실제 현장에서 경로당에 가는 재원 자체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유류비 등이 올라가는 것도 고려해 경로당 지원 경비와 예산이 조금 더 늘어날 수 있도록 국회 심사과정에서 증액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8일 기자간담회에서 “임대주택 관련 예산이 5조 6000억원 삭감됐고, 노일 일자리 예산도 삭감됐는데, 감액된 부분을 최대한 복원하겠다”며 노인일자리 증액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