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서울’ 타임지 2022 최고의 발명 메타버스분야 선정
‘메타버스 서울’ 타임지 2022 최고의 발명 메타버스분야 선정
  • 김남기 기자
  • 승인 2022.11.2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 서울’이 ‘타임지(TIME)’에서 2022 최고의 발명 선정. 사진=서울시 제공

[이모작뉴스 김남기 기자] 서울시의 ‘메타버스 서울’이 ‘타임지(TIME)’에서 2022 최고의 발명(TIME’s Best Inventions of 2022)에 선정됐다고 전했다. 타임지는 매년 ‘당해 최고의 발명’이라는 이름으로 획기적인 발명을 선정하여 그 목록과 선정된 발명에 대해 소개한다.

타임지는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는 200가지의 놀랍고 혁신적인 최고의 발명 목록을 지난 11일 발표했다. 올해는 100개가 아닌 200가지의 발명을 선정하였고, 그중 메타버스 서울이 2022년의 최고의 발명 중 하나로 꼽혔다.

‘메타버스 서울’은 27개 분야 중 메타버스 분야에서 최고의 발명으로 선정됐으며, 메타버스 분야에서 첫 혁신 사례로 인정받았다. 타임지는 최고의 발명 200을 작성하기 위해, 전세계의 편집자들과 특파원들, 그리고 온라인 지원 과정을 통해, 전기차 산업, 친환경 에너지, 메타버스와 같은 성장 분야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는 후보들을 모집했다.

올해 메타버스 분야로 선정된 발명은 총 4가지이다. ▴서울시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인 ‘메타버스 서울’, ▴마이크로소프트의 개인 아바타를 통해 가상환경에서 현실감 있는 회의를 할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사의 ‘팀즈용 메시(Mesh for Microsoft Teams)’, ▴혁신적인 진동 촉각을 경험할 수 있는 액트로니카(Actronika)사의 ‘스키네틱 햅틱 조끼(Skinetic Haptic Vest)’,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통합하는 몰입형 교차 장치 플랫폼인 매그노푸스(Magnopus)사의 ‘연결된 공간(Connected Spaces)’이다.

서울시는 그간 세계 주요 100대 도시 전자정부 평가에서 연속 8회 1위(’03~’19년)를 차지하여 스마트도시로서 우수 도시로 평가되어 왔는데, 세계도시 최초로 메타버스 분야 또한 선도하여 그 우수성을 인정받게 됐다.

서울시는 올 상반기 ‘메타버스 서울시청’이라는 파일럿(시험 프로그램) 서비스, 지난 8월 메타버스 서울 비공개 시범운영(CBT)을 거치며 11월말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플랫폼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시 이혜경 디지털정책관은 “메타버스 서울이 타임지뿐 아니라 많은 해외 기관과 언론의 이목을 끌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말하면서, “올해 1단계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앞으로 남은 2‧3단계 사업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서울시 메타버스 플랫폼을 점진적으로 고도화하여 스마트 도시를 선도하는 서울로의 세계적인 위상을 더욱더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