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노년층 “69.4세라야 노인이지”…복지제도 기준 65세보다 높아
중‧노년층 “69.4세라야 노인이지”…복지제도 기준 65세보다 높아
  • 이지훈 기자
  • 승인 2023.01.0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적정생활비, 부부 277만원‧1인가구 177만원
중년층 91.8% "자녀와 같이 살고 싶지 않아"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모작뉴스 이지훈 기자]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연구원이 3일 발표한 ‘2021년도 제9차 중·고령자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 대상자인 50대 이상 중‧노년층은 69.4세라야 노인이라고 인식했다. 이는 기초연금 등 노인복지제도 실행 기준인 65세보다 4.4세 높은 연령이다.

노후가 시작되는 시점에 관한 주관적인 기준은 ‘기력이 떨어지는 시기’가 62%로 가장 높은 응답이 나왔고, 이어 ‘근로활동 중단 이후’가 21.2%로 나타났다. 학력 수준이 낮고 비취업자일 수록 60대를 노후로 인식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번 실태보고서는 지난해 8월 1일부터 11월 23일까지 50대 이상 국민노후보장패널 5528가구 9242명의 응답으로 추출된 결과이다.

노인 기준 연령 인식 외에 노인 부부가구가 기본적인 노후 생활을 하기 위해서는 최소 월 198만7천원, 1인 노인 가구는 124만3천원이 필요하다고 조사됐다. 삶의 질을 조금 더 높이려면 부부가구는 월 277만원이, 1인가구는 177만3천원의 생활비가 필요하다고 봤다.

현재 노후생활을 하고 있다고 응답한 중‧노년층은 기초연금과 자식·친척들에게 받는 생활비 및 용돈, 국민연금, 배우자 소득, 근로활동 등을 통해 노후생활비를 충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경제적으로 독립되어있는지 묻는 질문에 노후시기가 아닌 응답자는 64%가 '예'라고 답했으나, 노후시기인 응답자는 42%만이 ‘예’라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를 기준으로 했을 때는 54.7%가 독립적인 경제력으로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노후대책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경제적 문제, 건강‧의료, 일자리 순으로 나타났으며, 사회분야 대책에 대해서는 건강‧의료, 경제적인 문제 순으로 나타났다.

아직 스스로 노후시기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중‧노년층 40.1%는 노후를 대비한 경제적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대체로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이 41.7%로 가장 많았고 예·적금 및 저축성 보험 32.9%, 부동산 운용 10.7% 순으로 나타났다.

노후대책 마련 주체가 누구인지 묻는 질문에는 '개인'이 64.8%, 배우자 16.4%, 정부 16.1%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는 노후대책 주체가 배우자라는 응답 비율이 남성보다 1.1% 높은 27.4%였다.

노후에 자녀와 함께 살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아직 노후 시기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 91.8%는 '자녀와 함께 살고 싶지 않다'고 응답했다. 이유는 ‘따로 살아야 각자의 생활방식이 지켜질 것 같아서(39%)’, ‘본인이 불편하기 때문(30.4%)’이라고 밝혔다.

반면 자녀와 동거를 원한다는 응답자들은 55.1%가 '외로움이 덜할 것 같아서' 함께 살고 싶다고 답했다. 이밖에 경제적 능력이 없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27.8%로 높게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