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일자리 예산 1조2천억 ↓...노인 일자리 978억 ↑
올해 일자리 예산 1조2천억 ↓...노인 일자리 978억 ↑
  • 김남기 기자
  • 승인 2023.01.0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장년층(40세~60세) 구직자에게 구직 기회를 제공하는 채용 박람회다.
중장년일자리 채용 박람회. 이모작뉴스 DB

[이모작뉴스 김남기 기자] 올해 정부의 일자리사업 예산은 총30조원으로 확정됐다. 지난해 대비 1조2328억원(3.9%) 감소한 규모이다. 이중 노인일자리 예산은 총 1조5천400억원으로, 정부안보다 922억원 증액했고, 작년 예산 대비 978억원 늘어났다.

일자리 예산을 유형별로 보면 ▲직접일자리 3조2244억원 ▲직업훈련 2조7301억원 ▲고용서비스 1조7745억원 ▲고용장려금 5조634억원 ▲창업지원 3조1484억원 ▲실업소득 유지·지원 13조4404억원 ▲지원고용 및 재활 9669억원이다.

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 직접일자리는 104만4000명으로 지난해 103만명보다 1만4000명 늘었다. 당초 정부안은 98만3000명으로 줄였으나, 취약계층 소득에 대한 야당의 비판으로 국회심의 과정에서 인원을 늘렸다. 노인 공공형 일자리는 지난해와 동일한 60만8천개 유지한다. 당초 정부안은 60만8천개에서 54만7천개로 줄어들 예정이었다.

고용유지지원금 예산은 축소됐다.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출을 크게 늘렸으나, 지난해 5900억원에서 올해 1900억원으로 4000억원 줄였다. 반면에 고령자 일자리 마련을 위한 중소기업 고령자고용지원금은 500억원으로 늘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