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에게 가장 필요한 정책 1위는 ‘일자리’
중장년에게 가장 필요한 정책 1위는 ‘일자리’
  • 이지훈 기자
  • 승인 2023.01.19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서울시 중장년 5,266면 대상 지원정책 요구조사 결과발표
서울시 중장년 지원정책 요구 우선순위 인포그래픽/제공=서울시
서울시 중장년 지원정책 요구 우선순위 인포그래픽/제공=서울시

[이모작뉴스 이지훈 기자] 중장년에게 가장 필요한 정책 1위는 ‘일자리’로 조사됐다. 하지만 40대와 50대 초반, 50대 중후반, 60대 이상 등 생애주기에 따라 원하는 정책지원이 다르다는 사실도 나타났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지난해 9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만 40세에서 69세의 서울시 중장년 시민 5,266명을 대상으로 서울시 중장년 지원정책에 대한 요구조사를 실시하고 19일 결과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중장년이 원하는 정책은 △일자리 분야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다음으로 △디지털 격차 해소 분야, △교육훈련 분야 순으로 나타났다.

40대·50대·60대 초반과 후반 등 총 6개의 집단으로 구분해 조사한 결과, ‘일자리 분야’가 87.8점(100점 만점 환산점수), ‘디지털 격차 해소 분야’, ‘교육훈련 분야’, ‘노후준비 분야’, ‘약자와의 동행’, ‘사회공헌 분야’ 순으로 정책에 필요하다고 답했다.

생애주기에 따라 정책지원 우선순위가 다르게 나타났다. 특히 ‘디지털 격차 해소 분야’는 40대에서는 낮은 순위였는데, 50대 이후에서는 급격히 높아졌다. 반면 40대는 노후준비 분야 지원이 교육훈련과 디지털 격차 해소에 비해 더 많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특히,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으로 넘어가면서 지원정책의 우선순위가 급격히 달라지는데, 이는 40대 후반에 준비되지 않은 상태로 퇴직을 마주하는 중장년의 현실과 정책 요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시 말해, 평균적으로 49세 이후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을 하는 중장년 대다수가 축적한 경력을 유지하지 못하고 하향 취업을 하는 상황에서 디지털역량 향상과 교육 훈련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찾고 더 오래 일하고자 하는 욕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세부 정책들을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이용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즉각적인 혜택이 있는 정책들을 우선순위로 꼽았다. 예를 들어 공공 및 민간 일자리 확대 및 지원, 시설 확충 등에 관한 정책들이다.

이처럼 개인의 생애주기별 특성에 따라 중장년 지원정책에 대한 요구는 다양하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개인별로 가장 급격한 변화가 생기는 시기를 고려해 대응할 수 있는 지원정책이 필요하다. 특히 40대부터 60대까지 요구가 가장 높은 일자리 분야의 경우, 개인의 일자리 주기를 고려한 지원정책들이 강화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