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영유아도 함께 즐기는 산행 ‘수락산 무장애숲길’
어르신·영유아도 함께 즐기는 산행 ‘수락산 무장애숲길’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2.06.2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행약자를 위한 1.74km, 완만한 나무 데크길
휴게데크 1개소, 쉼터 7개소, 데크참 49개소
(수락산 무장애숲길 8%이하의 완만한 나무 데크길로 조성. 사진=노원구 제공)

[이모작뉴스 김수정 기자] 수락산에 무장애숲길이 전 구간 조성되어,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등이 불편 없이 산행을 할 수 있게 됐다.

서울 노원구는 오는 30일부터 수락산에 무장애숲길을 시민들에게 전 구간을 전면 개방한다고 발표했다. <수락산 무장애숲길>은 수락산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보행약자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수락산 등산로 입구인 노원골에 무장애 산책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수락산 무장애숲길 8%이하의 완만한 나무 데크길로 조성. 사진=노원구 제공)<br>
(수락산 무장애숲길 8%이하의 완만한 나무 데크길로 조성. 사진=노원구 제공)

사업비 총 75억여 원을 투입, 지난해 12월 착공을 시작했다. 산책로 전 구간을 폭 1.8m 이상, 경사도 8%이하의 완만한 나무 데크길로 조성해, 유모차나 휠체어 사용자들도 불편 없이 다닐 수 있도록 설계했다.

무장애숲길 산책로는 총 1.74km로, ▲1구간 노원골~상원중(0.77km) ▲2구간 상원중~상계주공14단지(0.62km) ▲3구간 상계주공14단지~한옥어린이집(0.35km)이다.

(수락산 무장애숲길 영유아 놀이터. 사진=노원구 제공)<br>
(수락산 무장애숲길 영유아 놀이터. 사진=노원구 제공)

특히, 1구간은 유아숲체험장(2,500㎡ 규모)과 이어지도록 설계했다. 산책로 입구 경사를 활용해 아이들이 밧줄오르기, 데크슬라이드, 타잔놀이대, 네트 오르기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숲길 산책로에는 휴게데크 1개소, 쉼터 7개소, 데크참 49개소를 설치해 주민들이 산책을 하다가 어디서든 쉽게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수목식재 등 환경정비를 통해 더욱 쾌적한 산책길로 재탄생시켰다. 아울러 야간에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산책길을 따라 보행조명등을 설치하는 사업이 마무리 중이다.

한편, 구는 2.1km의 불암산 순환산책로(2019년), 3.39km의 영축산 순환산책로(2021년)를 비롯해 근린공원 곳곳에 순환산책로 조성하여 주민들의 건강증진 및 여가 공간 확보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초안산 순환산책로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며, 총 1.8km의 산책로를 2023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초안산 순환산책로까지 완성되면 불암산, 수락산, 영축산까지 관내 주요 산 4곳 모두에 순환산책로가 조성되어, 주민들 여가 생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락산 무장애숲길 전구간 표시도. 사진=노원구 제공)<br>
(수락산 무장애숲길 전구간 표시도. 사진=노원구 제공)

오승록 구청장은 “주민들의 높은 관심 덕분에 지난 4월 1단계 개통에 이어, 이렇게 빠른 시일 내에 전구간 개통이라는 쾌거를 이루어낼 수 있었다”면서 “노원의 자연을 주민 누구나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