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년일자리] ‘경기 이음 일자리 사업’ 기업·구직자 모집...7월22일까지
[신중년일자리] ‘경기 이음 일자리 사업’ 기업·구직자 모집...7월22일까지
  • 한종률 기자
  • 승인 2022.07.0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최대 570만원 고용장려금, 구직자 최대 90만원 인턴수료금 지원
구직자 역량 강화 직무교육, 이음매니저 매칭 취업 관리 등 지원
경기 이음 일자리 사업

[이모작뉴스 한종률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신중년의 안정적 일자리 마련을 위해 ‘제2기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에 참여 기업과 참여 구직자를 모집한다.

‘경기도 이음 일자리 사업’은 코로나로 직장을 잃었거나 조기퇴직 이후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는 도내 중장년 4060세대를 대상으로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기 위해 마련됐다.

모집 대상은 ‘기업’의 경우 노동자 수 300인 미만의 도내 중소기업, ‘구직자’는 경기도민 중 만 40세 이상 65세 미만 신중년 구직자다. 참여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체는 오는 8월부터 매칭 받은 신중년 구직자에게 근무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도는 안정적인 노동환경 지원을 위해 참여 기업에 인턴 3개월분의 고용장려금을 최대 570만원까지 지원한다. 인턴을 마친 신중년 구직자에게는 인턴수료금을 월별 30만원씩 최대 90만원까지 지급할 방침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와 구직자는 오는 7월 22일까지 잡아바 통합접수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신청·접수하면 된다.

도는 기업 역량, 업종, 사업 추진 의지, 운영방안 적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참여 기업을 선정한 후, 구직자와의 매칭 작업을 마쳐 8월부터 2기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이음 일자리 상담매니저’를 운영해 기업의 특성과 분야를 분석, 이를 토대로 노동자와 업체를 연계하는 맞춤형 지원을 펼치고, 직무 관련 교육 등을 통해 구직자의 업무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금철완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앞서 1기 사업을 통해 도내 133개 중소기업과 239명의 구직자를 연계했고, 인턴 수료 구직자 중 89.4%가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높을 성과를 이룩했다”며 “이번 2기 사업을 통해서도 신중년 세대와 기업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