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팩트북, 고령친화산업별 시장동향과 사업전망 보고서 발간
임팩트북, 고령친화산업별 시장동향과 사업전망 보고서 발간
  • 김경동 기자
  • 승인 2022.05.0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시장조사 경험기반으로 국내산업 전반 분야의 전문보고서를 발간하는 기업 임팩트북이 ‘2022 고령화로 주목받는 의약품, 의료기기, 식품, 화장품, 용품 등의 고령친화산업별 시장동향과 사업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임팩트북 제공)
(국내외 시장조사 경험기반으로 국내산업 전반 분야의 전문보고서를 발간하는 기업 임팩트북이 ‘2022 고령화로 주목받는 의약품, 의료기기, 식품, 화장품, 용품 등의 고령친화산업별 시장동향과 사업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임팩트북 제공)

[이모작뉴스 김경동 기자] 국내외 시장조사 경험기반으로 국내산업 전반 분야의 전문보고서를 발간하는 기업 임팩트북이 ‘2022 고령화로 주목받는 의약품, 의료기기, 식품, 화장품, 용품 등의 고령친화산업별 시장동향과 사업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2022년 우리나라 인구는 5162만 명으로 급속한 고령화에 따라 이 중 65세 이상은 17.5%인 902만명을 기록했으며, 2049년(1900만 명)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예정이어서 노인 관련 정책이 다양하게 요구되고 있다. 세계적으로도 60세 이상 고령자 인구 변화 비율을 살펴보면 2000년에서 2015년 사이에 48.4%, 2015년에서 2030년 사이에 55.7%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국제사회가 고령화에 민감하게 대비하는 이유는 아시아(66.2%)와 아프리카(70.7%)에서 가장 큰 변화 비율을 나타내고 있고, 2000년 약 6억 명에 지나지 않았던 60세 이상 고령 인구가 50년 만에 약 20억 명으로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추산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고령화가 진행하면서 고령화를 앞서 경험한 다른 국가들과 같이 노동 공급의 감소와 노동력의 질적 하락, 저축과 투자 및 소비의 위축 등 경제 활력 저하, 성장 잠재력 약화 문제 등 사회경제적 파급 영향까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령화 사회로의 변화는 소비와 저축의 감소, 노동력 부족과 노인 부양비의 증가 등의 문제를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높은 교육 수준과 소득 수준을 보이는 베이비붐 세대의 고령화는 오히려 새로운 수요 창출, 의료 수요의 증가, 생활 욕구의 다양화로 위기와 기회의 양면성을 가지고 있어 ‘고령친화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요인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령화율과 기대 수명이 증가하면서 사회적 노령인구 부양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면서 고령친화산업의 시장 규모도 향후 지속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해외 주요 국가도 고령층의 높은 시장 점유율과 초고령사회로의 가속화 현상이 지속될 수 있다고 판단, 고령친화산업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지원 육성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고령층의 소비는 전체의 30%를 차지하며 바이오 기술이 적용된 의료 제품이나 서비스, 재생의학 등 의료, 건강 관리와 관련된 첨단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다. 일본의 경우 전체 인구 1억2560만 명 중 65세 이상 인구가 28.8%를 차지함에 따라 일본의 고령친화식품 시장은 빠르게 성장했으며 향후 더욱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 보고서는 중국은 의료지출비중 증가와 인터넷 활용비중 및 온라인 구매 증가, 실버관광 증가로 인해 고령친화산업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며 유망분야와 시장동향을 분석해 내놓았다. 또한 중극의 양로보장체계 및 양로모델 산업실태 조사 및 전망을 소개했다.

이번 보고서는 A4용지 크기에 621쪽으로 구성됐다. 고령화에 따른 유망 실버 산업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국내외 고령화 동향 및 의약품, 의료기기, 식품, 화장품, 친화 용품 시장 등을 조망하고, 고령 친화 산업 및 유망 실버 산업의 이해 관계자와 해당 분야의 진출을 고려하는 사람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임팩트북은 올해 최근 IoT기반 스마트 헬스케어 시장/제품현황 및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동향, 탈플라스틱화에 따른 바이오플라스틱 및 바이오화학 시장동향과 사업전망, 2022 물 산업 실태와 사업전망 등의 보고서를 낸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