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렇게, 궁극에 이뤄본 적이 있는가?
저렇게, 궁극에 이뤄본 적이 있는가?
  • 윤재훈 기자
  • 승인 2022.07.25 11: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롭게 뻗어 내려간 오이 넌출. 촬영=윤재훈)
(자유롭게 뻗어 내려간 오이 넌출. 촬영=윤재훈 기자)

저렇게, 궁극에 이뤄본 적이 있는가?

번성하는 여름
아침마다 마당에 나와 자연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면, 놀랍다.
하루가 다르게 무섭게 커가는 모습은, 차라리 경이롭기까지 하다.
마치 십 대 아이들이 변해가는 모습 같다.

(넌출이 뻗어가다 흙냄새를 맡았나, 뿌리가 생겨났다. 촬영=윤재훈)
(넌출이 뻗어가다 흙냄새를 맡았나, 뿌리가 생겨났다. 촬영=윤재훈 기자)

오늘 아침에는 하루하루 커가는
오이의 번식력에 감탄하다가,
다시 한 번 놀란다.

줄기를 따라 왕성하게 뻗어 내려가던 오이 넌출에서 뿌리가 나와
자기 잎을 뚫고 내려갔다.
뿜어져 나오던 열망을 주체할 수 없었나 보다,
살모사(殺母蛇)의 생태를 보는 듯도 하다.

(새로 생겨난 뿌리가 자기 잎을 뚫고 내려갔다. 촬영=윤재훈 기자)

어쩌면 잎사귀 아래 다른 화분의 흙냄새를 맡고
주체할 수 없는 열정에 뿌리를 내렸을까?

“이, 무한한 자연의 경이”

(자기 잎을 뚫고 나온 뿌리. 촬영=윤재훈 기자)

나도 한 번쯤 저렇게, 미쳐본 적이 있는가?
내 몸의 뼈를 뚫고 들어가, 저토록,
궁극에 이뤄본 적이 있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재훈 2022-07-25 02:18:42
"댓글은 필자의 힘"